2019.09.19 (목)

  • 구름조금속초17.5℃
  • 맑음11.5℃
  • 맑음철원9.4℃
  • 구름많음동두천10.0℃
  • 구름많음파주10.5℃
  • 구름조금대관령11.9℃
  • 맑음백령도15.8℃
  • 구름많음북강릉16.6℃
  • 구름조금강릉16.6℃
  • 구름조금동해16.3℃
  • 맑음서울13.8℃
  • 맑음인천14.3℃
  • 맑음원주14.2℃
  • 구름조금울릉도16.8℃
  • 맑음수원12.8℃
  • 맑음영월14.0℃
  • 맑음충주12.5℃
  • 맑음서산13.5℃
  • 구름조금울진
  • 맑음청주14.3℃
  • 맑음대전13.6℃
  • 맑음추풍령13.8℃
  • 맑음안동14.8℃
  • 맑음상주14.3℃
  • 구름많음포항21.3℃
  • 구름많음군산12.6℃
  • 맑음대구19.2℃
  • 맑음전주13.8℃
  • 구름많음울산20.2℃
  • 맑음창원18.0℃
  • 맑음광주15.0℃
  • 맑음부산20.4℃
  • 구름조금통영20.8℃
  • 맑음목포15.0℃
  • 맑음여수20.5℃
  • 맑음흑산도17.8℃
  • 맑음완도16.4℃
  • 흐림고창11.3℃
  • 구름조금순천11.8℃
  • 맑음홍성(예)10.6℃
  • 구름조금제주21.7℃
  • 맑음고산21.1℃
  • 맑음성산22.6℃
  • 맑음서귀포22.1℃
  • 맑음진주15.6℃
  • 구름조금강화12.0℃
  • 맑음양평13.0℃
  • 구름조금이천11.6℃
  • 맑음인제10.6℃
  • 맑음홍천12.0℃
  • 맑음태백12.9℃
  • 맑음정선군12.7℃
  • 맑음제천11.7℃
  • 맑음보은10.7℃
  • 구름많음천안9.9℃
  • 구름조금보령12.7℃
  • 맑음부여12.2℃
  • 맑음금산9.4℃
  • 맑음부안12.2℃
  • 흐림임실10.3℃
  • 구름조금정읍10.7℃
  • 구름많음남원13.2℃
  • 흐림장수8.6℃
  • 흐림고창군10.9℃
  • 구름많음영광군10.8℃
  • 맑음김해시19.3℃
  • 구름조금순창군10.8℃
  • 맑음북창원18.1℃
  • 구름조금양산시20.4℃
  • 맑음보성군14.5℃
  • 구름많음강진군13.2℃
  • 구름조금장흥13.1℃
  • 구름많음해남11.1℃
  • 맑음고흥14.2℃
  • 맑음의령군14.7℃
  • 맑음함양군13.2℃
  • 맑음광양시19.5℃
  • 맑음진도군14.7℃
  • 맑음봉화11.6℃
  • 구름조금영주15.0℃
  • 맑음문경14.9℃
  • 맑음청송군14.5℃
  • 구름조금영덕19.2℃
  • 구름조금의성14.3℃
  • 맑음구미15.5℃
  • 맑음영천18.2℃
  • 구름많음경주시19.0℃
  • 맑음거창11.5℃
  • 구름조금합천14.2℃
  • 맑음밀양16.8℃
  • 맑음산청13.9℃
  • 구름조금거제21.0℃
  • 맑음남해19.6℃
기상청 제공
양반다리 시 사타구니 통증 ‘대퇴골두 골괴사’ 의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양반다리 시 사타구니 통증 ‘대퇴골두 골괴사’ 의심



 

양반다리 시 사타구니 통증 대퇴골두 골괴사의심

과도한 음주 주원인, 40대 남성에서 가장 호발

전영수 교수 젊다면 조기 진단과 치료로 운동력 보존이 관건

 

골반과 다리를 연결하는 고관절은 걷기와 달리기 같은 다리운동을 가능하게 하고, 상체의 하중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하는 중요한 관절이다. 고관절에 문제가 생기면 통증은 물론 보행 장애로 삶의 질이 급격히 떨어지게 된다. 가장 대표적인 질환은 과거 대퇴골두 무혈성괴사로 알려진 대퇴골두 골괴사로, 우리나라 고관절 질환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특히 30-40대 젊은 층에서도 많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걷거나 양반다리를 했을 때 사타구니에 통증이 1~2주 이상 지속되면 전문 진료를 받아봐야 한다.

 

고관절 괴롭히는 대표 질병, 대퇴골두 골괴사

고관절 질환의 70%를 차지하는 대퇴골두 골괴사는 골반 뼈와 맞닿아있는 넓적다리뼈의 가장 위쪽 부분인 대퇴골두 뼈조직이 죽는 질환이다. 대퇴골두는 다른 부위에 비해 혈액순환 장애가 쉽게 나타나는데, 뼈끝으로 가는 혈류가 차단되면서 괴사가 시작된다. 이후 체중부하로 인해 괴사 부위에 압력이 가해지면서 괴사부위의 붕과가 발생하여 말기에는 고관절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다.

 

과도한 음주 주원인으로 거론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지만, 위험인자로는 과도한 음주, 스테로이드 과다 사용, 신장질환이나 루푸스 등과 같은 결체조직질환 등이 거론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전영수 교수는 특히 한국인의 경우 음주가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40대 남성에게서 가장 많이 호발하고 양측에 발생할 가능성도 50%나 된다.”고 말했다. 골괴사가 시작되는 초기에는 다른 고관절 질환과 마찬가지로 통증이 거의 없어 방치하기 쉽다. 엉덩이나 사타구니 쪽 통증이 1-2주 이상 지속된다면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좋다.

 

 

걸을 때, 양반다리로 앉을 때 생기는 사타구니 통증

통증은 주로 보행 시 사타구니 쪽에서 발생하지만 고관절 주위에 분포하는 신경에 의해 무릎이나 허벅지 안쪽까지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 계단 오르기나 점프 등 고관절에 힘이 가는 동작에는 통증이 더 심해진다. 또 양반 다리가 힘들다면 고관절에 이상이 생겼을 가능성이 많다. 허벅지 한쪽이 반대쪽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는 경우도 고관절 건강이 보내는 이상 신호 중 하나다. 근육은 자꾸 움직여줘야 탄력이 붙고 튼튼해지는데, 문제가 생긴 부위를 덜 움직이게 되면 근육이 약해지고 위축돼 가늘어지게 된다.

 

젊고 괴사 범위 좁다면 운동기능 살리는 표면치환술

정형외과 전영수 교수는 고관절 골괴사 치료는 결국 수술적 치료가 가장 기본이 된다.”면서 골괴사가 크지 않거나 변형이 심하지 않을 때는 고관절표면치환술을 시행할 수 있으나 괴사의 범위가 넓거나 진행이 많이 된 경우에는 전치환술을 시행한다.”고 설명했다. 표면치환술은 괴사된 대퇴골두의 뼈를 제거한 후 특수금속으로 된 컵을 관절면에 씌워 정상 관절기능을 복원하는 수술이다. 수술 후에도 일반 인공관절에 비해 우수한 운동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태권도나 축구, 야구 같은 활동적인 운동이 가능하고, 운동선수로서 활동하는 경우도 있다.

 

골괴사 범위 넓다면 고관절 전치환술

그러나 골괴사의 범위가 넓다면 전치환술이 고려된다. 전치환술은 망가진 고관절을 모두 제거하고 인공관절로 바꾸는 수술방법이다. 질병이 있거나 골절이 발생한 고관절의 일부분을 제거하고 인체공학적으로 제작된 기구를 삽입해 관절의 운동 기능을 회복시키고 통증을 없애는 수술이다. 인공고관절 전치환술의 경우 인공관절의 수명이 가장 중요한데,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관절면이 거의 마모되지 않는 4세대 세라믹을 주로 사용하여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음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은 필수

대퇴골두 골괴사 예방을 위해서는 첫째 적절한 음주를 즐기면서, 둘째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관절의 유연성을 유지해야 한다. 햇볕을 쬐며 야외운동을 하고 비타민 D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또 평소 쪼그려 앉는 자세나 다리를 꼬고 앉는 것, 양반다리 등 고관절에 무리가 가는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

 

독보적 경험과 실력으로 입증된 고관절팀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고관절팀은 독보적인 경험과 실력으로 이미 명성이 자자하다. 인공관전 절치환술과 표면치환술 외에도 한번 실패한 고관절을 살려내는 재치환술 등 고난도 수술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개원 이후 고관절 전치환술 2,200례 이상, 운동 기능을 보존하는 표면치환술은 450, 실패한 고관절을 되살리는 재치환술 300례 등을 실시하며 많은 경험과 기술을 축적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