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많음23.6℃
  • 구름조금백령도22.9℃
  • 비북강릉21.2℃
  • 구름많음서울26.2℃
  • 구름많음인천24.6℃
  • 비울릉도21.2℃
  • 맑음수원27.3℃
  • 구름조금청주28.8℃
  • 구름많음대전27.2℃
  • 구름조금안동26.2℃
  • 구름많음포항23.7℃
  • 구름많음대구27.1℃
  • 구름많음전주27.4℃
  • 흐림울산24.8℃
  • 구름많음창원24.8℃
  • 구름많음광주26.6℃
  • 박무부산22.6℃
  • 구름많음목포23.6℃
  • 구름많음여수23.7℃
  • 흐림흑산도21.9℃
  • 구름많음홍성(예)27.4℃
  • 맑음제주25.4℃
  • 구름조금서귀포24.4℃
기상청 제공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로 건강지키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로 건강지키기




 

 


kahpsgn_82_정기적인 내시경검사로 건강지키기 (1).png

 

국내 발병률이 높은 위암과 대장암은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를 받아 암을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내시경 검사는 위와 대장에서 암을 발견하는 검사 방법 중 가장 정확한 검사 방법이다. 암 검진은 개인의 특성에 따라 권고 시기가 상이할 수 있으므로 생활습관, 가족력, 직업 등을 염두에 두고 건강검진 간격과 시기를 정하는 것이 좋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암 검진에서 일반 위내시경은 만 40세 이상이면 2년마다, 대장암 검진은 분변 잠혈(정량) 검사로 만 50세 이상이라면 매년 진행 가능하다. 분변 잠혈 검사에서 정상으로 나왔더라도 3~5년마다 대장내시경검사는 권고된다.

 

대장암을 진단하고 선종의 발견을 위해 대장내시경을 한다. 보통 건강검진으로 우연히 발견되는 대장 용종은 대부분 증상이 없다. 대장 용종은 수년에 거쳐 천천히 자라기 때문에 용종을 발견하면 바로 제거하는 게 바람직하며, 용종 절제술 후에는 반드시 조직 검사 결과를 확인하여 다음 검사 시점 결정이 필요하다. 대장암 발병 이후에는 더 이상의 악화와 합병증 및 후유증 발생을 막는 것이 최우선의 예방법이다. 40-50세 이후에는 증상이 없더라도 3~5년마다 정기적으로 주의사항을 숙지하여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

 

위내시경 검사를 통해서 위암과 위염 진단이 이루어진다. 위염을 치료하지 않고 가볍게 여긴다면 만성위염으로 발전하고 이는 위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는데 필요한 경우에는 조직 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염증 원인과 염증 정도를 분석한다. 위암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들은 헬리코박터균에 대한 제균치료 및 검사가 도움이 될 수 있다.

 

메디체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에서는 한국인에게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위, 대장 등 소화기 질환의 조기 발견과 예방을 위해 위내시경, 대장 내시경, 상복부 초음파, 종양표지자 검사, 간염 검사, 간기능검사, 고지혈증 검사, 췌장 검사, 간섬유화 검사 등의 검사항목으로 암정밀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예방접종과 올바른 건강 정보 제공으로 질병예방과 건강생활 실천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