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속초23.8℃
  • 구름많음22.6℃
  • 흐림철원22.4℃
  • 구름많음동두천24.0℃
  • 구름많음파주23.7℃
  • 구름많음대관령17.0℃
  • 박무백령도23.2℃
  • 구름많음북강릉22.6℃
  • 구름많음강릉23.4℃
  • 구름많음동해22.9℃
  • 구름많음서울25.5℃
  • 구름많음인천25.6℃
  • 구름조금원주23.9℃
  • 구름많음울릉도23.3℃
  • 흐림수원25.3℃
  • 구름조금영월20.9℃
  • 맑음충주23.1℃
  • 구름조금서산25.6℃
  • 구름많음울진24.4℃
  • 구름많음청주25.0℃
  • 흐림대전24.6℃
  • 구름많음추풍령22.0℃
  • 구름많음안동23.3℃
  • 구름많음상주23.0℃
  • 흐림포항25.0℃
  • 구름조금군산25.2℃
  • 흐림대구25.3℃
  • 구름많음전주26.2℃
  • 박무울산24.6℃
  • 흐림창원25.7℃
  • 흐림광주26.1℃
  • 흐림부산26.2℃
  • 구름많음통영25.9℃
  • 박무목포26.4℃
  • 흐림여수25.6℃
  • 박무흑산도23.9℃
  • 구름조금완도25.6℃
  • 구름조금고창25.1℃
  • 구름조금순천24.3℃
  • 구름조금홍성(예)24.7℃
  • 구름많음제주28.0℃
  • 구름많음고산25.7℃
  • 구름많음성산27.5℃
  • 구름많음서귀포27.8℃
  • 흐림진주25.2℃
  • 구름많음강화25.2℃
  • 구름많음양평23.3℃
  • 구름많음이천23.3℃
  • 흐림인제21.5℃
  • 구름많음홍천22.6℃
  • 구름많음태백19.0℃
  • 구름조금정선군20.5℃
  • 맑음제천22.7℃
  • 구름많음보은22.8℃
  • 구름조금천안22.8℃
  • 구름많음보령25.6℃
  • 구름조금부여24.4℃
  • 구름많음금산23.2℃
  • 구름조금부안26.9℃
  • 구름조금임실23.1℃
  • 구름조금정읍25.3℃
  • 구름많음남원24.8℃
  • 구름조금장수22.3℃
  • 구름조금고창군25.2℃
  • 구름조금영광군25.2℃
  • 흐림김해시25.6℃
  • 구름많음순창군24.1℃
  • 구름많음북창원25.2℃
  • 구름조금양산시26.5℃
  • 구름많음보성군24.7℃
  • 구름많음강진군26.0℃
  • 구름많음장흥26.2℃
  • 구름조금해남26.6℃
  • 구름많음고흥25.2℃
  • 구름많음의령군24.5℃
  • 구름조금함양군23.8℃
  • 구름조금광양시26.0℃
  • 구름조금진도군27.4℃
  • 구름조금봉화20.6℃
  • 구름많음영주22.3℃
  • 구름많음문경23.2℃
  • 구름조금청송군22.3℃
  • 흐림영덕24.1℃
  • 구름조금의성24.6℃
  • 구름조금구미23.7℃
  • 구름많음영천25.1℃
  • 구름많음경주시24.7℃
  • 구름조금거창22.6℃
  • 구름많음합천24.2℃
  • 구름조금밀양25.1℃
  • 구름많음산청24.1℃
  • 구름많음거제26.2℃
  • 구름많음남해26.0℃
기상청 제공

건강

전체기사 보기

“몸무게도 많이 줄고 당뇨약도 모두 끊었습니다”

대사질환과 비만 한 번에 해결하는 ‘비만대사수술’

“몸무게도 많이 줄고 당뇨약도 모두 끊었습니다”

즉각적인 체중감량 효과는 물론 당뇨병‧고혈압 등 대사질환도 치료 올해부터 건강보험 적용으로 환자 비용 부담 줄어 # 고도비만환자 A씨(47세, 남)은 키 175cm에 몸무게가 110kg을 넘어서면서 5년 전부터 당뇨병, 고지혈증, 지방간 등 대사질환을 진단 받고 약물치료를 진행했다. 지난 5월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비만대사클리닉을 찾아 외과, 내분비내과 교수와 상담 끝에 루와이 위우회술을 받았으며 한 달 만에 13kg 감량에 성공했다. 살이 빠지면서 대사질환도 좋아져 내분비내과 교수의 결정 아래 현재 당뇨병 및 고지혈증 약을 모두 중단한 상태며, 간수치도 정상화 됐다. # 고도비만환자 B씨(34세, 여)는 체형 문제로 걱정이 많았다. 키는 160이 채 되지 않는데, 몸무게가 90Kg가 넘었기 때문이다. 건강은 물론 사회생활에도 여러 가지 문제가 생기자, 병원을 찾았다. 이미 여러 가지 다이어트를 진행했지만 실패했고, 최근에는 위밴드 수술까지 했지만 복통 및 감량 저조로 밴드를 제거하기도 했다. 체질량지수 37.18kg/㎡로 고도비만으로 진단받은 B씨는 위 소매절제 수술을 결정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고, 수술 후 4개월째에 접어든 총 30kg 가까이 감량에 성공했으며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감량을 이어가고 있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 적극적인 치료 필요 서구화된 식생활로 인해 비만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우리 주위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다. 비만이라고 하면 보통은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 체중 조절하는 것을 기본으로 생각하지만, 고도비만 환자의 경우 의학적 접근을 통한 근본적인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 비만은 그 자체로 만성질환이면서 수많은 질환의 원인이 되어 제2형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다양한 합병증을 가져오기 때문이다. 특히 고도비만이나 비만과 대사질환을 함께 가지고 있는 환자라면 무조건 굶거나, 빠른 효과를 보기위에 무리한 운동을 하는 것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고도비만에서 가장 효과적인 치료는 수술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외과 최성일 교수는 “고도비만이나 비만과 대사질환을 함께 가지고 있는 환자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은 바로 비만대사수술이다.”면서 “장기적이고 충분한 체중 감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비만과 관련된 동반 대사질환을 치료하거나 개선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미 여러 연구를 통해서 비만대사수술을 받은 환자군이 비수술적 치료를 받은 환자군에 비해 지속적이며 월등히 많은 체중감량 효과가 있었고, 고혈압·당뇨·고지질혈증 등 비만관련 질환의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는 결과가 보고되었다. 수술 후 체중 감량은 물론 대사질환도 호전 실제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비만대사클리닉에서 수술한 환자의 대부분이 체중감소는 물론 대사질환 개선에 큰 효과를 보였다. 몸무게 110kg에 달하던 40대 남성환자는 고도비만과 함께 당뇨병, 고혈압, 지방간 등 다양한 대사질환을 가지고 있었다. 환자는 루와이위우회술을 받고 체중 13kg을 감량하는 동시에 인슐린 분비 자극을 돕는 인크레틴이 활성화 되면서 장기간 복용하던 당뇨병약을 중단했고, 살이 빠지면서 혈압도 좋아지고 간수치도 정상으로 회복했다. 고도비만환자나 대사질환 함께 있는 경우 수술 고려 그렇다면 비만 수술은 모든 사람이 받을 수 있을까? 외과 최성일 교수는 “비만이 있다고 해서 모든 사람에게 수술을 권하진 않는다.”면서 “고도비만이거나 대사질환을 함께 가진 환자가 주 대상이 된다.”고 말했다. 체질량지수(BMI) 35kg/㎡ 이상이거나 30kg/㎡ 이상이면서 대사질환을 함께 가지고 있는 경우에 해당하는 사람들로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 계획을 잡는 것이 좋다. 합병증 적고 체중감소 효과적인 위소매 절제술 위의 상부(위저부)와 대만부(긴쪽)를 절제하여 80-100cc 정도의 위 소만부(유문부 보존)를 남긴다. 위외회술이나 담췌십이지장 전환술에 비해 비교적 수술이 간단하고 수술 합병증, 대사성 합병증이 적다. 효과가 미흡할 경우 다른 수술로 변환이 쉽다. 소화기관의 해부학적 변형이 없어 우리나라처럼 위암의 발생률 이 높은 지역에서 중요한 잔여 위나 십이지장에 대한 내시경 검사를 어렵게 하는 문제가 없다. 대사질환 개선에 탁월한 루와이 위우회술 장기적 체중감량과 동반질환, 특히 대사질환 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보여준다. 오랜 세월 유효성이 증명된 수술로 미국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으며 통상적으로 표준수술로 인정되는 수술이다. 위의 상부를 절단하여 15-20cc 도 용량의 작은 주머니가 만들어지고 비교적 짧은 소장 우회가 Y자 모양으로 이루어져 나머지 하부 위, 십이지장, 근위공장이 우회되게 된다. 장내 호르몬 분비의 변화를 초래하여 제2 당뇨병 등 대사 증후군의 치료에 단순한 제한적 수술보다 더욱 유용하다. 체중 감량의 효과는 수 술 후 6개월까지 급속하고 18-24개월까지 꾸준히 감량된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비만대사수술 클리닉 강동경희대학교병원은 내과적 치료에 한계가 있는 고도비만환자나 당뇨, 혈압 등의 대사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한 비만대사수술 클리닉을 운영한다. 클리닉에서는 위장관외과, 내분비내과,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영양팀이 긴밀한 협진을 통해 고도비만과 대사질환의 효과적인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복강경 및 로봇수술을 통해 수술을 실시하며, 수술 후에는 안전한 회복과 지속적인 체중 관리는 물론 관련 대사질환의 치료를 돕는다.

“노인 허리 펴는 수술, 합병증 줄였다”

​ 심한 노인성 후만변형(허리 굽는 병) 재수술 줄이는 수술법 개발

“노인 허리 펴는 수술, 합병증 줄였다”

기존 추체절골술에 전방 종인대 부분절제 추가 시행으로 합병증 줄여 강동경희대병원 김용찬 교수팀, 新수술법 시행결과 저명 학술지 게재 평균수명의 길어지면서 노인 인구의 증가로 수년 전부터 노인성 척추 후만변형(곱사등)의 환자들이 많아지고 있다. 심한 노인성 후만변형은 수술적 치료밖에 방법이 없다. 워낙 뼈가 약하고 근육이 약한 나이다보니 수술 직후에는 결과가 좋으나, 수술 후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으로 인한 수술 인접부위의 골절이나 약화된 근육 때문에 1년~3년 시간이 지나면서 허리가 다시 굽는 재변형, 지속되는 통증 등 합병증 발생 위험이 높았다. 이런 경우 재수술까지 이어질 수 있어 환자의 부담감은 매우 클 수밖에 없었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가 합병증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수술법을 개발해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 노인성 척추 후만변형 新 수술법 개발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팀은 노인성 후만변형 환자(허리가 굽는 환자)의 합병증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새로운 수술적 기법을 개발해 그 시행결과를 발표했다. 김용찬 교수는 70세 이상 환자 38명을 대상으로 수술 시행 결과 기존 수술법에 비해, 1) 수술 직후 임상적‧방사선적 결과가 매우 우수한 것은 물론, 2) 수술 후 3년 이상의 기간 동안 허리가 다시 굽어지거나 뼈가 골절되는 부작용 및 합병증을 효과적으로 예방되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대한척추외과학회 춘계학술대회 및 2019년 일본척추외과학회(Japanese Spine Society Research)에 발표했으며, 유럽 척추외과 학술지(European Spine Journal)에도 게재될 예정이다. 성공적인 수술 이후 다시 허리가 굽어지는 합병증 줄여, 재수술 위험 낮춰 노인성 척추 후만변형 수술은 기존에는 후방 경유 ‘추체절골술’이 표준화되어 시행되었었다. 추체절골술이란 척추를 구성하는 원통형 뼈인 추체를 절골해 변형을 조정하는 수술법이다. 하지만 환자 대부분이 뼈와 근육이 약한 노인이기 때문에, 수술 후 재변형 되거나 심각한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이 발생하는 등 다양한 합병증과 수술부위의 빈번한 불유합으로 재수술 빈도가 많게는 30-40%로 굉장히 높았다. 김용찬 교수팀은 전방 추체 사이 유합술과 후방기기 고정술을 병합한 새로운 수술방법을 개발했다. 기존 수술 방법에서 추가적으로 추체 사이의 전방 종인대를 함께 부분 절제하는 수술법이다. 기존 추체절골술 후에 완벽한 구현되지 못했던 생리적 허리 곡선을 최대한 구현했으며, 빈번한 불유합으로 인한 재변형에 의한 재수술 발생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켰다. 또 수술 직후 얻었던 허리 곡선이 오랜 기간 동안 유지됨을 확인했다. 노인 허리 굽는 질환, 통증은 물론 보행장애 발생 노인성 후만변형이란 나이가 들면서 허리가 굽어 등이 많이 튀어나온 상태를 말한다. 오랜 기간 농사일을 하거나 허리를 오랫동안 구부리는 일을 많이 하시는 노인에서 많이 나타난다. 요추(허리)가 자꾸 굽어지면서 허리에 통증이 생기며, 조금만 걸어도 힘들고 피곤해 장시간 보행이 어려워진다. 물건을 들거나 등을 구부릴 때 심한 경우, 걸어 다닐 때도 통증이 발생한다. 또 허리가 굽어 시선이 아래로 향하게 되어 걷는 것 자체가 힘들다. 대부분 육안으로도 확인할 수 있으며, 골밀도 검사나 MRI를 통해 기타 골절과 골다공증까지 함께 검사한다. 뼈 약한 노인들 재수술 위험 매우 높아 통증이 심할 경우 일단 진통제로 통증을 조절하고 보조기를 착용하지만 근본적인 치료법이 되진 않는다. 골다공증 매우 심하거나 근력이 매우 약한 경우를 제외하면 수술적 치료가 진행된다. 그동안 표준 수술법으로 시행되어왔던 추체절골술은 노인의 생리적 특성상 근육이 약하고, 골다공증이 심하기 때문에, 수술 직후는 결과가 우수하지만 2년 이상 추시하면서 약한 근육으로 다시 허리가 굽어지게 되거나 약한 뼈의 상태로 골다공증성 골절이 일어나서 다시 수술하게 되는 경우가 많았고,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치료방법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시행되어왔다. 한편,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김용찬 교수는 척추질환의 수술적 치료에 있어 새로운 수술법 및 수술평가 지표를 개발하며, 국내 척추외과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이 이어오고 있다. 특히 노인성 척추질환 수술평가 지표를 개발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았다. ‘전인체 시상면 정렬(척추&하지정렬)’ 新 수술평가지표는 척추외과분야 저명 저널인 European Spine Journal(2017), Journal of Neurosurgery(2019)에 게재되고, AO Spine Congress(2018)에서는 학술상 수상하기도 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